오픈소스 커뮤니티에 대해…

아래 기사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플랫폼인 ‘바다’에 대한 조언이지만, 크게 보면 오픈 소스 커뮤니티를 구성을 할때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이다.
중요한 이슈는 “오픈 소스 커뮤니티에 개발 과정을 전부 공개하고, 개발자들이 참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

“바다 성공하려면 제3의 조직에서 운영해야”

“삼성전자 자체 모바일 플랫폼 ‘바다’가 성공하려면 삼성에서 분리된 별도 조직에서 바다를 운영해야 합니다.”
헤럴드 웰테(Harald Welte) GPL바이올레이션스 설립자는 바다 성공의 전제 조건을 제3의 비영리조직 설립이라고 제안했다. 웰테는 2004년 오픈소스 지식재산권 감시 비영리 조직 GPL바이올레이션스를 설립했으며 오픈소스 관련 컨설팅 대가다. 그는 또, 리눅스 커널 방화벽 엔진 넷파일러·아이피테이블(Netfiller/iptables)과 리눅스 커널 패킷 필터 서비스 시스템 핵심 개발자다.
웰테는 “삼성이 바다를 공개한 것이 오픈소스화하는 것인지 휴대폰 제조사에게만 주는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바다가 노키아 심비안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개발 과정 전체를 공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키아 심비안은 오픈소스 SW지만 개발과정에 외부 개발자를 참여시키지 않았다”며 “그냥 웹 사이트에 공개한 오픈소스는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웰테는 “바다가 오픈소스 전략으로 성공하려면 삼성으로부터 완전히 분리해야 한다”며 “바다 파운데이션과 같은 별도의 조직에서 다른 기업과 개발자가 참여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초기 바다 파운데이션 설립에 힘을 보태고 꾸준한 지원을 하며 개발자는 물론이고 대학, 다른 기업을 참여시키는 형태다.
웰테는 “모바일 플랫폼의 성공 여부는 서드파트 애플리케이션 확보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 출처: 전자신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