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언씽킹 Unthinking



행동심리학이 파헤친 인간 내면에 관한 매혹적 통찰
해리 벡위드 저/이민주 역 | 토네이도 |
원서 : Unthinking : The Surprising Forces Behind What We Buy

원서의 제목이 말해주듯이 우리가 물건을 살 때 어떤 기준에 의해서 구매를 하는지 그 이면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성적인 인간이 논리적으로 생각해서 합리적인 판단을 한다고 느끼지만 그 실상은 그렇지 않고, 감정적인 부분, 친숙한 것, 고정관념들에 의해 판단을 한다는 것이다.
즉 감정이 결정을 해버리면 우리의 뇌는 이론적인 설명을 준비한다.

실제로 예를 들고 있는 미국의 브랜드들이 생소한 감이 없지않지만 대략 책의 소제목 들을 보면 그 내용을 알 수 있다.

정리하면 우리가 끌리는 것은



  • 친근한 이름 : 우(oo) 발음

  • 재미있는 것 : 인간은 호모루덴스, 성인 남자와 소년을 구분 짓는 것은 그들이 가진 장난감의 가격이다.

  • 놀라운 것, 희소성이 있는 것, 남들과 차별화 되는 것

  • 스토리가 있는 것: 우리가 물건을 사는 것이 아니고, 물건이 의미하는 것과 그런 의미를 제공하는 기업의 스토리를 산다.

  • 눈에 띄는 것, 뭔가 약자의 편에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 공정함을 느끼게 하는 것

  • 신선한 것: 하지만 알맞을 정도로 신선하게 느껴져야 하고 익숙하지만 너무 익숙하지 않게

  • 시각적으로 차별화된 제품, 보기 좋은 것

  • 단순한 디자인

우리는 사물을 있는 그대로 경험하는 것이 아니라 사물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경험하는 것이다.
우리 몸이 우리의 뇌를 속이듯 우리 뇌도 우리를 속이다.
따라서 마케터 들은 그저 훌륭한 제품과 서비스만 개발해서는 안 된다. 반드시 훌륭한 기대치를 개발해서 양성하고 관리해야만 한다.

최근에 읽은 책 디퍼런트 보다는 개인적으로 깊이가 있지 못하였지만 나름대로 인사이트를 준 책.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