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ENU ::::
Posts tagged with: Open source hardware

Adafruit 관련 정보

2005년에 설립된 Adafruit 이야기

Adafruit is now a highly successful community-driven electronics company, educational resource, and maker community thriving in SoHo, Manhattan.


Online learning resource, marketplace, and maker community for do-it-yourself electronics

Technical Data

  • Adafruit employs 105 people in their 50,000-sq.-ft. factory in Manhattan
  • 100% woman owned, no loans, no venture capital
  • Recorded $45 million in revenue in 2016
  • Received its millionth order in January 2016
  • 14 million website page views and over 2 million uniques a month
  • 34 million YouTube views and over 207,000 subscribers
  • Social media reach: 119,000+ Twitter followers, 2.1 million followers on G+ (4 million for Ladyada), 77,000 Facebook subscribers, 51,000 Instagram followers
  • Limor Fried was featured on the cover of Wired (April, 2011) and was named Entrepreneur of the Year by Entrepreneur magazine in 2012
  • Limor is a founding member of the NYC Industrial Business Advisory Council
  • Adafruit is ranked No. 11 among the top 20 U.S. manufacturing companies, No.1 in New York City by Inc. magazine, and is listed among Inc.’s 5000 “fastest growing private companies”
  • In 2016, Limor was named one of the White House’s “Champions of Change”


Adafruit’s 10 Most Popular Products

  1. Adafruit Ultimate GPS Breakout — 66 channel w/10 Hz updates
  2. Adafruit Motor/Stepper/Servo Shield for Arduino v2 Kit
  3. PowerBoost 1000 Charger — Rechargeable 5V Lipo USB Boost @ 1A
  4. Circuit Playground — Integrated microcontroller and sensor board
  5. PiTFT Plus 480×320 3.5″ TFT+Touchscreen for Raspberry Pi
  6. Adafruit 9-DOF Absolute Orientation IMU Fusion Breakout — BNO055
  7. Adafruit Feather HUZZAH with ESP8266 WiFi
  8. Adafruit Feather 32u4 Basic Proto
  9. Adafruit Feather 32u4 Bluefruit LE
  10. Adafruit Pro Trinket — 5V 16 MHz

[*Source: Adafruit product stats 2/18/17]


Ladyada’s 10 Lessons for Building Open Culture Companies

  • You can be a good company and a good business.
  • Open source isn’t a business or a marketing strategy for us, it’s the DNA of our company, it’s part of what we do.
  • Metrics — if you’re not measuring things, you cannot improve them.
  • We have a weekly all-company meeting called “State of the Fruit.” Be transparent with all parts of your business, early and often.
  • Skills can be taught. Good people making good decisions should be the focus and what is celebrated.
  • Celebrate others. It’s not just about you and your products.
  • Traveling takes too much time. Use the power of the internet. Publish frequently, from videos to blog posts.
  • Say no to things. It’s not about what you can do, it’s more about what you will not do.
  • Get a good trademark lawyer. If you’re open source, you’re giving away everything but your name, it’s important to protect it.
  • You do not need a fancy office or building to do great work. Great work can happen anywhere, even in an apartment.

출처: http://makezine.com/2017/06/13/open-source-ideals-engineering-genius-helm-adafruit-maker-revolution-manufacturing/

Open Source Hardware 관련 기사들

좀 오래된 기사도 있지만 나름 읽어볼 만 하다.

Adafruit’s revenue has tripled year over year, and the company projects full-year revenue for 2013 will reach $20 million. Customers are not just limited to hobbyists and isolated makers, said Limor Fried, founder of Adafruit.

“What we’re building is really twofold,” said co-founder David Lang. “The individual tool and specific device is great. The other half is this community of people who have assembled.” – OpenRoV

Building a community can give rise to brand loyalty. The RepRap has emerged as the most popular open-source 3-D printer. Founder Adrian Bowyer designed it to be self-replicating and easily modified, so users can print replacement components or experiment with new ones.

New York-based littleBits makes electronic modules that snap together with magnets to make larger circuits. The company makes the designs for the circuits open to the public, but not the schematics for the magnetic connector. The idea is to allow the user base to contribute designs for future circuits and kits, while protecting the product. Founder Ayah Bdeir said the threat of another company copying its designs is always a concern, but it can also be an asset. “It’s kind of a double-edged sword. On the one hand, it does create stress, but it also keeps you competitive,” she said.

Although open-source hardware has largely been seen as existing at the simpler end of the electronics design spectrum, it embraces two major assets within the engineering community—goodwill and collective intelligence—and is being recognised as an important movement with increasing opportunities across both industry and education.

RS now hosts the Open Source Design Centreon designspark.com, the company’s online resource for electronics design engineers.

 Protei Inc (creating open source sailing drones),  Sneel.cc

Google, TI, Intel – 커며셜 제품 / 스타트업 / 아티스트, 하비스트

인터넷 덕택에 서로 collaboration이 가능 (community-driven innovation) – The internet has played a huge role in an growth of open source hardware technologies & communities. The internet  has allowed for quick & easy sourcing and distribution of tools like the laser cutter, 3d printers, prototyping boards. Online Wikis and Forums have been hugely influential to allow for conversation amongst people in remote locations. These have allowed easy distribution of how-to manuals as well as a place to get questions answered fast.

I believe that the forces driving the open source hardware landscape originated from growing accessibility of tools, which has been caused by faster communication (via the web) and cheaper faster shipping of physical goods, which has in turn led to a willingness of companies to do faster cheaper run supplies.

1. Distributors – Seeed StudioSparkfun and Adafruit  / 2. Platform technologies – Robotic platforms(OpenROVDiyDrones), Prototyping platforms – Arduino, Beaglebone… ,  Open Hardware toolkits – Lasersaur, Educational platforms – Little Bits

China is a very interesting space for me to look towards as a country that, due to its lack of IP laws, is rapidly producing hardware. There is fast-paced manufacturing, and inexpensive tools and materials. I believe that China is going to be a huge driving force in the open source hardware landscape. Exemplary of this, I really love Tom Igoe’s “Idle Speculation on the Shanzhai and Open Fabrication

the future of OSHW will be driven by the opportunistic semiconductor companies. The level of openness matters. OSHW will also be driven by the intensely creative and nascent Maker community, by the foresighted in academia, and by the altruism found in human nature. Look for more medical-related projects as professionals without borders look to solve problems, such as a low-cost, open source ECG,i and low-cost infusion pumps.

Further reading:

Maker Faire Shenzhen

지난 4월 6-7일 중국 심천에서 메이커페어가 열렸다. 이번이 3번째인데, 이전까지는 미니 메이커 페어였는데 이번에는 정식 메이커페어의 이름을 달고 규모도 크고 글로벌하게 진행이 됐다. 장소는 심천의 Shekou 지역인데 이곳은 외국인도 많이 사는 것 같고 거리는 중국같지 않게(?) 깔금하고 공방, 갤러리, 카페가 많은 지역이다. 외국인이 꽤 있는 이유는 아마도 이 지역에서 하드웨어 스타트업들이 많이 생기고, 생산을 중국에서 하는 외국 업체들이 많아서이지 않을가 추측을 해본다.

2014-04-06 09.29.08

전시 장소로 가는 길

2014-04-07 09.54.47

2014-04-07 09.55.21

메이커페어가 열리는 장소

전시장소는 사거리에 A, B,C,D로 구역을 나누어서 부스가 설치가 되고, 가운데에는 무대가 있어서 매시간 마다 이벤트를 하거나 참가한 메이커를 소개하는 장소이다. 그리고 포럼은 옆의 건물에서 양 이틀간 진행이 되었다.



가운데 무대에서는 드론을 날리거나 이벤트를 진행을 했는데, 아래 사진은 오픈소스 자동차인 OSVehicle 팀이 45분만에 자동차를 조립하는 데모를 보여줬다.

2014-04-07 11.08.20

이 행사에 참여한 업체 및 메이커들은 총 104개 이고, 미국, 영국, 일본 등 해외업체들도 참가를 많이했다. 특히  오픈소스하드웨어 기반으로 Kickstarter에서 펀딩을 받은 업체인 Spark, Hellios,  Protei 등이 눈길을 끌었다. 이중 부스에 참가한 기업으로는 Atmel, Intel이 부스의 규모가 컸고 각각 아두이노 관련된 제품과 갈릴레오를 이용한 응용들을 전시를 했고, TI의 경우는 LaunchPad등의 제품을 전시를 했다.

이외에 3D 프린터(50만원 이하의 제품도 있음), 개발 보드류, 드론, 패션관련 웨어러블, IoT 제품들이 전시가 되었고, 재미있었던 것 중 하나는 Flappy Bird를 자동으로 하는 로봇이 흥미로웠다. 이것은 이미지 프로세싱을 해서 iPad를 터치하는 것인데, 절대 죽지 않는다. ^^

더 많은 사진 보기 ==> https://www.flickr.com/photos/jbkim/sets/72157643931955115/ 

이번 메이커페어에서 느낀점

  • 미국의 메이커페어는 마치 축제같고 거대한 반면 우리나라의 메이커페어는 주로 취미로 뭔가를 만드는 것들이 많은 반면 중국은 이것을 가지고 사업을 하는 메이커들이 많다.
  • SeeedStudio가 행사를 잘 기획함 – 단지 Maker Fair뿐 아니라, 이 행사의 앞뒤로 IDF(인텔 개발자 포럼 행사), 창업 관련 컨퍼런스, Shenzhen지역의 공장 투어, CITE(China Information technology exhibition)을 묶어서 12일짜리 프로그램으로 외국인들을 초대하고 있다.
  • OSHW 분야가 rapid prototyping에서 production을 촉진하고 있고, 이런 흐름이 가속화 되고 있다.
  • 이를 돕는 것으로 인텔의 에디슨같은 모듈과 중국 공장의 생산(Shenzhen Effect)뿐 아니라 중국의 아이디어(Beijing Maker Space)가 이를 촉진하고 있다.
  • 전세계 H/W Startup들의 중국 생산이 가속화 될 것 같음 – 부품 소싱능력, 생산 능력, 아직까지는 낮은 인건비.

최근 언론에 소개된 SeeedStudio의 기사This Manufacturing Hub Is Also Becoming the Center of Chinese Creativity

오픈 소스 하드웨어를 위해 정부가 할 일?

오픈 소스 하드웨어

업무때문에 2010년도에 아두이노팀을 만나고 오픈소스 하드웨어에 관심을 갖게되어서 뉴욕에서 열린 오픈하드웨어 서밋에도 참석을 하고, 메이커페어도 참석을 했다. 이후에 아두이노 IDE가 다국어 버젼을 지원을 할때, 한국어 번역도 하고(덕분에 지금도 버젼이 바뀌면 메일이 온다…) OSHW definition 도 번역을 했다.  최근 아두이노의 영향때문에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Kickstarter.com에도 아두이노로 검색을 하면 161여개의 프로젝트가 뜬다.



국내에도 오픈소스 하드웨어에 대한 관심아 졌는데 특히 정부에서도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듯 하다. 미래창조과학부의 보도 자료에 의하면 2017년까지 ICT R&D예산 총 8.5조를 투자하는데 이중 15대 미래서비스 중 하나로 들어가 있는 것이 ICT D.I.Y서비스 이다. 물론 IoT플랫폼도 오픈 소스 하드웨어와 관련이 있다. 그런데 몇가지 궁금한 점이 있다.

“한류(국산) 오픈 소스 하드웨어 플랫폼”?

기술적으로 국산 오픈 소스 하드웨어 플랫폼이 가능하려면 사용되는 모든 부품 특히 MCU를 만들어야 하는데, 호환성 없는 즉 전혀 생소한 개발 환경의 제품을 만들어 내지는 않을까 우려가 된다. 즉 한국형이라는 말로 정말 한국에서만 쓰이는… 또는 정부 과제를 위한 사업들로 전락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개인적인 바램은 이런 사업으로 중소기업 또는 개인이 이런 플랫폼으로 쉽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검증하며 시제품을 만드는데 도움을 줘야한다.

특히 요즘은 하나의 제품을 만드는 것이 단순히 하드웨어를 만드는 것 뿐만 아니라 S/W, 스마트폰 앱, 인터넷 서비스 까지 신경을 써야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의 전문가들이 서로 협업을 할 수 있는 공간과 미국의 TechShop처럼 Tool들의 사용법을 가르치고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이 필요하다.

또한 해외의 유명 커뮤니티처럼 국내에서도 이런 커뮤니티를 육성하고 지원을 해줄 수 있는 제도도 필요하다. 국내의 카페형 커뮤니티는 너무 폐쇄적임…

너무 이상적인 이야기인가?

오픈소스 하드웨어 정의 – OSHW definition 1.0

예전에 오픈소스 하드웨어 정의(OSHW definition 1.0)를 위키에서 한글 번역을 했다. 이때도 권한이 없어서 변경 저장을 위해 관리자에게 메일을 보내서 수정을 한 기억이 있다. 수정을 끝내고 오픈소스 하드웨어 협회의 홈페이지에 게재를 요청하고 승락을 받았는데, 최근에 보니 업데이트가 되어있다.

 Translations: 中文FrançaisΕλληνικά,  Italiano,  日本語한글,  Latina,PortuguêsEspañolSvenska,   <= 번역된 순서대로인가? ^^



Intel Galileo board와 Arduino Tre

Intel Galileo Board

최근 아두이노는 매년 메이커페어에서 신제품의 출시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는 것 같다. 올해는 지난 주말에 이태리 로마에서 있었던 메이커페어 유럽에디션에서 인텔과의 협력으로 나온 보드인 Intel Galileo Board를 발표를 했다. PC 기반의 칩셋업체인 인텔이 임베디드분야에 그것도 오픈하드웨어에 발을 담그기 시작한 것이니 최근 오픈 소스 하드웨어의 열풍이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그런데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이 제품이 아두이노의 “Arduino Certified” 제품군에 들어간 것이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듯이 인텔은 자신들의 칩셋을 PC 업체에 공급을 하면서 Intel Inside라는 로고를 붙이게 했다. 하지만 오픈소스하드웨어 시장에서는 도리어 아두이노가 거대 기업 인텔에게 “Arduino Certified”라는 로고를 주다니…

Arduino Certified & Arduino at Heart Program

아두이노가 유명세를 타면서 많은 클론과 카피켓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Arduino Certified”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생각이 된다. 이제 시장에서 “Arduino Certified”가 붙지 않은 제품들은 아무래도 입지가 좁아들 것이고, 반대로 아두이노는 더 큰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다.


이것과 함께, Arduino at Heart Program이 소개가 되었는데, 이것은 Atmel 칩을 사용하면서 아두이노 플랫폼에 기반한 제품들에 주는 로고이다. 즉 아래 칩들을 사용한 제품이 아두이노 기반의 코드로 만들어 있다면 Arduino at Heart 로고를 준다. 아마도 이것은 Atmel과 같이 기획한 냄새가 많이 나는데, 오픈소스하드웨어가 기존의 프로토타입이나 하비스트의 제품을 넘어서 완제품까지 연결이 되는 시대가 왔음을 시사하는 것 같다.

  • ATMega328 clocked at 8 or 16 MHz
  • ATMega1280 clocked at 16 MHz
  • ATMega2560 clocked at 16 MHz
  • ATMega32U4 clocked at 16MHz
  • SAM3X

이 프로그램의 혜택은 아두이노 커뮤니티의 도움을 얻을 수 있고, 사용자가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아두이노 채널(홈페이지, 트위터 및 기타 마케팅 채널)을 통해서 프로모션을 해준다는 것. 물론 이 로고를 붙이기 위한 라이센스 비용이 필요하다. -_-;;

Intel® Quark SoC X1000 Application Processor

아무튼 보드의 스펙을 보면 펜티엄기반 Intel® Quark SoC X1000 Application Processor를 사용하고, 아두이노의 IDE 를 사용해서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 물론 기존의 쉴드들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관련기사: http://blog.arduino.cc/2013/10/03/massimo-banzi-reveals-an-exciting-new-product-and-collaboration-with-intel/

개봉기: http://www.flickr.com/photos/brucesterling/sets/72157636182707015/

Arduino Tre

Arduino Tre

Tre는 이태리어로 3이라는 뜻인데, 기존 Uno, Due보드의 후속의 성격이다. 하지만 TI의 1-GHz Sitara AM335x을 사용해 우노나 네오나르도 보드보다 100배 빠르다고 한다. Arduino Yun보드가 리눅스를 사용한 것 처럼 이보드 역시 리눅스 기반인데 더 의미가 있는 것은 Beagleboard와 협력해서 나온 작품이라는 것이다.

즉 Beaglbone Black에 사용된 동일한 칩을 사용하고 있다. 인텔과의 콜레보레이션에 이어 TI와 콜레보레이션 이라… 아두이노는 8비트 기반에서 High-end로 가고 싶었고, BeagleBoard는 아두이노의 다양한 쉴드 및 커뮤니티를 원했던 것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 ^^*

관련기사: http://beagleboard.org/blog/2013-10-03-beagleboardorg-collaborates-with-arduino/

오픈소스하드웨어에 관하여

최근 국내에서도 오픈소스하드웨어가 점차 인기를 끌고 있다.

인기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오픈소스하드웨어중 하나인 아두이노 관련 책을 인터넷 서점에서 검색해보면 2010년도에 한 권이던 책이, 2012년도를 기점으로 2013년에는 15권이나 된다. 대학에서도 아두이노를 가르치고 심지어는 고등학교 동아리에서도 아두이노를 가지고 프로젝트를 하는 것을 보았다.

2013년도 서울디지털포럼의 주제가 초협력이었고, 여기서 마친 자쿠보우스키(오픈소스 에콜로지 창립자), 카타리나 모타(오픈 머티리얼 & 에브리웨어테크 공동 창립자), 강윤서(오픈테크포에버 창립자) 등 오픈소스 하드웨어 운동가들이 SDF에 참석해 오픈소스 정신의 중요성을 알렸다.  – 참고기사.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인 Kickstarter.com 에서 오픈소스하드웨어 플랫폼인 아두이노로 검색을 하면 122개의 프로젝트가 나온다. 우리나라는 몇 년 늦은 감이 있지만 이미 전세계적으로 오픈소스하드웨어의 열풍은 대단하다. 리눅스같은 오픈소스소프트웨어는 알겠는데, 그럼 오픈소스하드웨어란무엇인가?

오픈 소스하드웨어란?

오픈소스하드웨어도 오픈소스소프트웨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오픈소스소프트웨어가 소프트웨어를 구성하는 소스코드를 공개하듯, 오픈소스 하드웨어는 하드웨어를 구성하는 회로도, 파트리스트, 회로도 등을 대중에게 공개한 제품을 말한다. 그리고 오픈소스하드웨어협회(Open Source Hardware Association)에서는 오픈소스하드웨어에 대한 정의를 명문화 해서 공개하고 있으며 현재 1.0버젼이 공개되어 있고 위키페이지에 한글 번역본도 공개되어 있다.

여기에 나와 있는 원칙에 대해 살펴보면…

오픈 소스 하드웨어는 누구나 이 디자인이나 이 디자인에 근거한 하드웨어를 배우고, 수정하고, 배포하고, 제조하고 팔 수 있는 그 디자인이 공개된 하드웨어이다. 하드웨어를 만들기 위한 디자인 소스는 그것을 수정하기에 적합한 형태로 구할 수 있어야 한다. 오픈 소스 하드웨어는 각 개인들이 하드웨어를 만들고 이 하드웨어의 사용을 극대화 하기 위하여, 쉽게 구할 수 있는 부품과 재료, 표준 가공 방법, 개방된 시설, 제약이 없는 콘텐트 그리고 오픈 소스 디자인 툴을 사용는 것이 이상적이다. 오픈 소스 하드웨어는 디자인을 자유롭게 교환함으로써 지식을 공유하고 상용화를 장려하여 사람들이 자유롭게 기술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여기서 핵심은 디자인이 공개되야 하며, 공개하는 것도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가능하면 상용툴이 아닌 오픈툴을 사용하라는 것이다. 즉 예를 들면 회로도는 EagleCad, Kicad등으로 구성하여 회로도 및 아트워크 파일까지 오픈하고, 소스코드로 github이나 Google code 같은 소스 공유 플랫폼을 이용해서 공유하라는 것이다. 그리고 재미있는 것은 오픈소스하드웨어의 원칙은 이 자료를 이용해서 누구나 상용화를 장려한다는 것이다. 아래 동영상은 OSHWA에서 공개한 “What is Open Source Hardware?” 라는 동영상이다.


오픈소스하드웨어와 비즈니스

상용화를 장려한다고? 공개를 하지 않아도 중국에서는 몇 개월이면 똑같은 제품을 만들어 내는데….누구나 쓸 수 있게 자료를 다 오픈하면 이게 더 쉬워지는데… 그럼 원저작자는 어떻게 돈을 벌지? 사실 오픈소스하드웨어는 개발 모델이지 비즈니스 모델은 아니라고 생각이 되지만 이미 오픈소스하드웨어기반의 비즈니스로 성공한 크리스 앤더슨의 지난 2012년 서밋의 키노트(MICROECONOMICS FOR MAKERS)를 읽어보면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에 관해 이해 및 영감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Open Hardware Business Model

• “Give away the bits, sell the atoms”
• Charge 2.6x BOM
• Keep ahead of cloners by innovating faster, supporting better
• “90-10” Rule: 90% the performance of commercial products at 10% the price
• Democratize the technology: low prices = high volume = high innovation.

상용제품보다 성능은 90%로 약간 떨어지지만 가격은 10% 밖에 안되는 제품을 많이 팔아라. 그리고 카피캣, 클론에 대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빨리 제품을 업그레이드 해라. 이와 비슷한 얘기를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에서 성공한 Sparkfun의 CEO인 Nathan Seidle이 TED강연에서도 했다. 아래 동영상 참고.

그는 특허가 혁신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하며, 자신의 오픈소스하드웨어 제품은 12주면 카피제품이 나오기 때문에 혁신이 필요하다고 얘기를 한다. 참고로 아래 비디오와 비슷한 내용의 글이 SparkFun 홈페이지에 있는데, 여기서 보면 2012년 당시 Sparkfun의 비즈니스 규모는 $75M이다. (35 co-workers, 75 million dollars of sales, 600,000 customers and our 431 unpatented products…)

그리고 2010년 자료이긴한데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에서 $1M이상의 규모가 되는 업체 13개를 정리한 블로그 기사와  Adafruit가 공개한 슬라이드를 보면 이쪽의 비즈니스의 규모를 아는데 도움이 될듯하다.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가 성공하려면

그럼 이런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가 성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검색도 하고 다시 한번 고민도 해봤는데, 재미있는 것은 2010년에 내가 관련된 글을 내 블로그에 쓴 게 있었다 !

기술적인 부분가능한 진입장벽을 낮추라

사용자층은 전문 개발자가 아니다Arduino만 하더라도 아티스트디자이너들을 위해 만들어진 프로젝트이다따라서 누구나 쉽게 개발환경을 갖추고 쉽게 개발할 수 있는 툴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 사용된 하드웨어 부품은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으로 해야 한다.
  • 개발 환경은 무료툴을 제공해야 한다예를 들면 컴파일러의 경우 GNU 계열의 무료 툴을 제공하거나회로도의 경우 무료 CAD 툴인 EAGLE 을 사용해야 한다.
  • 가능한 쉽게 개발이 가능하도록 프로그래밍 툴을 제공해야 한다. GNU 계열의 툴이 무료이지만 사용이 쉽지 않다이것을 캡슐화하거나 배우기 쉬운 스크립트 언어를 제공해야 한다.
  • 개발 보드는 플랫폼 성격을 가지므로 확장성을 고려해 stackable, modular 타입으로 디자인 해야 한다. 예를 들면 Arduino Shield나 Bug labs의 modular 타입의 보드처럼.. 

문화적인 부분사용자들이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제공하라.

관심이 있는 다양한 사용자들이 서로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이 온라인 상에 있으므로 서로의 프로젝트를 공유하고서로 자랑하고의견을 나눌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즉 이 공간을 통해 서로가 자극이 되고 격려가 되어 자신의 프로젝트를 공개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 필요하다한 사람한 회사에서 주도하는 게시판 성격의 틀이 아닌 누구나 질문을 올리고 서로 답변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되야 한다위의 두가지 조건이 최소의 조건이다.

지금 다시 읽어보니 예전의 생각이나 지금의 생각이나 크게 차이가 없다. 하지만 당시의 생각보다 지금 더 중요하게 생각되는 부분은 바로 두번째 부분인 온라인 플랫폼인 커뮤니티부분이다.  위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 부분에서 보았던 업체들의 공통점은 무엇인가? 그들은 단순히 하드웨어 제품만 파는 업체들이 아니다. 자신들의 커뮤니티를 통해서 유저들과 소통한다. 즉 홈페이지에 심하다 싶을 정도로 자세한 튜토리얼을 제공하고 유저와 소통하는 포럼을 운영하고 있다. 이중에 개인적으로 가장 잘되어 있다고 생각되는 튜토리얼은 Adafruit의 Learning System이다.  세세한 설명, 고퀄의 사진들… 즉 이들의 비즈니스는 교육과도 무관하지 않다. 

오픈소스하드웨어 비즈니스에서 또 한가지 고민해야 할 부분은 어떻게 카피켓, 클론들 속에서 비즈니스를 지속하느냐 이다. 크리스 앤더슨이 발표한 자료의 마지막에  “7  OSH Limitations”에도 언급이 되어 있는데, 대안은 하드웨어를 모두다 오픈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회로 자체는 오픈하되 디자인 파일들이나 패키지, 금형관련된 부분들은 오픈하지 않는 것이다. 실제로 아두이노노 회로및 아트웍 파일은 오픈하지만 아트웍 파일이 실제 판매되는 파일과 다르다. MakerBot도  비슷한 전략을 쓰고 있다.

관련 글을 쓰다보니 오래된 내 블로그의 글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었는데, 지금도 흥미로운 글이 몇개 있다. ^^

Visual diffs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의 버젼관리는 SourceForge, GitHub, Google Code등을 이용가능하다.
하지만 오픈 소스 하드웨어의 경우는 아직 이런 툴들이 없다.
물론 버전관리는 하지만 회로도나 거버파일같은 CAD 자료의 경우 text로 적어 놓은 버젼을 관리하는게 이제까지의 방법이다.
만약 이런 CAD자료들이 plain text로 저장이 가능하다면 diff를 써서 바뀐 정보를 알수가 있는데,
다른 방법은 imageMagic utility를 사용을해서 바뀐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다.
또 다른 방법은 자료를 PDF로 만든후 DiffPDF를 사용하는 방법
구체적인 방법은

Improving open source hardware: Visual diffs

를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