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ENU ::::
Browsing posts in: Open Source Hardware

오픈 하드웨어 무브먼트 – 크리스 앤더슨

이미지 출처: http://about.me/andersonchris

  • 오픈하드웨어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중의 한사람인 크리스 앤더슨. 테크크런치 인터뷰 동영상
  • 지난 오픈 하드웨어 서밋에서 키노트 발표를 하기도 했다. 이렇게 얘기할 수 있는 이유는 자기의 논리를 책으로 쓰고 직접 이를 실천해 사업을 하기 때문이다.

  • 크리스 앤더슨의 책: 롱테일 경제학, 프리(Free), Makers. Makers는 아직 한국어판이 나오지 않았다. 조선일보 Weekly Biz와 인터뷰 기사 에서는 주로 프리(Free)에 관한 설명.


Open Hardware Summit 2012

지난 9월 27일 Open Hardware Summit이 올해에도 뉴욕에서 열렸다. 올해로 3년째 인데 매년 추석전에 열리는 듯하다. -_-;;

올해는 EyeBeam이라는 Art & Technology 센터에서 열렸다. 

Arduino의 Ethernet Shield의 W5100 메이커인 Wiznet는 올해로 3년째 이 서밋에 스폰서로 지원을 하고 있다.

오전 8시 30분 부터 등록을 하고 나눠주는 뱃지를 받았다. 뱃지는 Evil Mad Scientist Lab에서 제작을 했는데 레고 블럭으로 만들어졌다. 

아래 링크에 이 뱃지에 대한 블로그 기사가 있다. LEGO Digital Designer로 만들었다는… http://www.evilmadscientist.com/2012/ohs2012badge/

사회자가 각 스폰서의 이름들을 부르며, 감사의 인사와 함께 서밋이 시작이 되었다. 

키노트의 발표자는 Wired의 편집장인 Chris Anderson이 “Microeconomics for Makers: Business Models for the New Industrial Revolution” 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cfile29.uf.157AAF43507B9DCD13324B.pdf

아직 다 올라오지는 않았지만 서밋 홈페이지 “http://summit.oshwa.org/schedule/” 에서 다른 발표자들의 PT파일들을 받을 수 있다.

참가자 중 가장 나이가 어린 참가자인 Syvua와 Joey의 발표도 인기가 있었다. 아래 동영상 참고… 


 

Open Hardware 분야에서 다들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이라서 다들 비즈니스 모델과 라이센스, copy cat, clone들과의 경쟁등에 관심이 많은 것 같았다. 개인적으로는 이 시장에서는 칩벤더만이 유일하게 손해를 보지 않을 것 같고, 벤더들의 칩을 가지고 Open hardware 제품을 업체의 경우 니치 마켓을 겨냥한 high tech제품 또는 예술적인 부분이 들어간 제품으로 승부를 해야할 것 같다.

올해 Open Hardware Association도 만들어졌다. http://www.oshwa.org/membership/ 에서 등록이 가능하다.

서밋이 열리는 공간과 반대편에는 데모를 하는 공간이 있었는데, 마치 Maker Fair와 같은 분위기였고 SeeedStudio나 SpartFun과 같은 업체들도 참가를 했다.

아래 사진은 등록자에게 주는 가방에 들어있던 스폰서들의 작은 선물.. ^^



데일 도허티의 강연

이번에 한국에서 1회로 열린 메이커페어를 기념해서 메이커페어의 창시자인 데일 도허티(Dale Dougherty)가 방한을 하여 강연이 있었다. 회사에서 홍대까지 멀지 않은 거리임에도 참석을 했는데, 꽤 많은 사람이 강연에 참석을 했다.

강연의 사회는 김국현님이 진행을 하고, 정지훈박사의 강연도 있었다. 데일의 강연은 동시통역을 해줘서 부담이 없었다는…

전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Maker 운동과 우리 자신이 Maker라는 내용의 강연… 전세계적으로 60여개의 Maker Fair가 있다는 얘기도 있었는데, 올해가 한국처럼 제1회인 경우가 많았다.

Make Korea의 블로그에 보다 많은 분들의 참가 후기가 있다. http://www.make.co.kr/?p=1539


Maker Fair SEOUL

지난 토,일요일(6/9, 10) 한국에서도 메이커페어가 열렸다.

흥미로운 작품이 많았는데, 예술하는(미디어쪽) 사람들의 작품은 간단한 기술로 멋진 작품을 만드는 것 같다.

취미로 이런 활동을 하는 분도 계시고, 사업을 하는 분들도 계신데, 아무래도 사업을 하시는 분들의 작품이 완성도가 높은 것 같다. 사진을 많이 찍지는 못했는데, 한번 아래 사진으로 느껴보시라…

다음해에는 좀더 큰 


Eagle CAD 3D 모델 만들기

Eagle CAD에는 많은 ULP(User Language Program)이 존재한다. 일종의 C-like 프로그램으로 Eagle CAD의 데이터를 가지고 어떤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예를 들면 BOM를 뽑아주는 ULP 등…

Eagle 홈페이지에 사용자가 자신이 작업한 ULP를 올릴 수 도 있다. 

http://www.cadsoftusa.com/downloads/ulps?language=en

스위스의 Jerome Lamy 라는 엔지니어는  Eagle CAD에서 작업한 PCB를 3D로 모델링해 주는 ULP를 만들었다.

이것을 하기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s/w가 필요하다.

위 s/w를 다운로드하고 인스톨한다.
Eagleup ULP 압축 파일을 풀면 아래 그림의 폴더와 같다.

-. Eagle ULP 폴더에 있는 eagleUp_export.ulp 파일을 Eagle이 설치된 폴더\ulp\ 에 copy한다.

-. models 폴더를 통채로  Eagle이 설치된 폴더\ 아래에 copy한다.

-. Sketchup Plugin 폴더에 있는 eagleUp_import.rb 파일을 Google Sketchup이 설치된 폴더\Plugins\ 에 copy한다.

-. demo files에 있는 demo3.brd 파일을 Eagle CAD에서 연다.

-. 이 파일을 열면 copper가 깔려있지 않은데, Tools>Ratsnest를 실행해서 copper를 깐다.

-. File > Run… 을 실행하여 “eagleUp_export.ulp”를 선택한다.

-. 처음 실행시에는 path를 설정을 하는데,  “set for Windows” 또는 “set for OS X”를 한후 자신의 툴이 깔린 위치를 확인하고 틀리면 맞게 수정을 한다.

-. 다음 나오는 창에서는 수정할 것이 없고, 그냥 OK 버튼을 누른다.

-. demo3d.sch 파일이 있는 폴더 아래 “eagleUp” 폴더가 생기고, 그 안에 여러 파일들이 생성이 되었는데, 이중 확장자가 “eup”인 파일이 Google SketchUp에서 필요한 파일이다.

-. Google SketchUp을 실행하고, “Choose Template”에서 “Engineering -Meters”를 선택을 한다.

-. Plugins >  Import eagleUp v4.3 을 선택하여 eup 파일을 오픈한다.

실제 PCB상에 부품이 어떻게 배치가 되고 서로 간섭은 없는지 기구적으로 살펴볼때 유용할 것 같다.

하지만 사용된 부품의 모델이 존재해야 이것도 가능하다는…

How to model 페이지 참고: http://eagleup.wordpress.com/how-to-model/

부품의 모델들이 쌓이면 그 다음 부터는 수월할 듯…

관련 정보: http://eagleup.wordpress.com/


DIP TRACE – PCB 디자인 툴

Open hardware 분야에서 Eagle CAD가 가장 많이 사용이 되는 것 같다. 

이런 툴들이 상용 버젼도 있지만 Hobbist 나 학생 그리고 비상어업적인 용도를 위해서는 훨씬 싼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을 한다.

물론 약간의 기능의 제한이 있지만 무료버젼도 제공을 한다. 사실 무료버젼이라도 PCB가 복잡하지 않으면 웬만한 PCB 디자인은 가능하다. 그리고 Windows 버젼 뿐 아니라 당연히 MAC 버젼도 제공을 한다.

DIP TRACE 역시 Open hardware 분야서 사용되는 PCB 디자인 툴이다.

30일 무료 풀버젼도 있고, 기능이 제한된 free 버젼도 제공을 한다.

3D PCB Preview 기능이 있다는 것이 특징인듯…

미국의 parallax가 partner로 되어 있군요. 어쩐지 이 툴로 디자인 하더라….


아두이노 IDE 빌드 환경 만들기

아두이노 IDE의 한글화를 진행하기 위해 윈도우즈 환경에 아두이노 IDE 빌드 환경을 세팅을 했다. 

1. 개발툴 설치

필요한 사항: Cygwin, Java JDK, ant가 필요하다.

1) Cygwin : Cygwin 은 윈도우즈 환경에서 리눅스를 쓰기위한 툴이다. 이걸 다운로드 한다. http://www.cygwin.com/setup.exe

    다운받은 파일을 실행시키고, 필요한 패키지만 선택을 해서 다운로드 받는다.

    필요한 패키지는 git, make, gcc-mingw, g++, perl, unzip, zip, coreutils, gzip, tar 이다.

    각각의 이름을 search해서 바이너리만 받는다. 

    국내 미러사이트가 없는데, 위치상으로 가까운 일본쪽 미러사이트를 선택을 하면 빨리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2) ant :아파치 Ant는 자바라이브러리 및 command-line 툴인데 빌드할때 필요하다.  http://ant.apache.org/bindownload.cgi 에서 

   다운로드하고 설치를 한 다음에, apache-ant-xxx\bin 를 PATH에 추가한다.

3) Java JDK: 오라클 홈페이지에 가서 다운로드하고 설치한다.

    http://www.oracle.com/technetwork/java/javase/downloads/index.html

   시스템 환경 변수에  다음 그림과 같이 JAVA_HOME를 추가하고 설치한 JDK의 위치를 설정한다.

   만약 이 설정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빌드를 할때 “Unable to locate tools.jar. Expected to find it in C:\Program Files\Java\jre6\lib\tools.jar” 이런 에러메시지가 뜬다.

    

2. Github에서 코드 가져오기

   Cygwin Terminal을 열고 다음과 같이소스를 가져온다.

   git clone git://github.com/arduino/Arduino.git

  위와 같이하면 Cygwin의 home 폴더 (따로 HOME을 지정을 하지 않았으면)에 Arduino라는 폴더 아래에 소스를 가져올 것이다. 

3. 빌드하기

  Cygwin Terminal에서 Arduino/build 로 이동한후 ant 라고 치면 빌드를 한다.    

  Arduino/build/windows/work 아래에 arduino.exe 파일이 생겼을 것이다.


Eagle CAD

Open Hardware를 위해 Eagel CAD를 많이 사용을 하지만 정작 사용법에 대한 한글 안내는 많지 않다.
유일한 것이 http://nohau.com.ne.kr/eagle.htm 의 링크에 있는 내용이다.
이 링크는 일본 자료를 번역한 것 같은데, 실제 툴이라는 것이 각각의 기능에 대한 알기보다는 실제로 자기가 사용을 해가면서 왜 기능이 필요한 가를 터득하는 것이 중요하다. 툴의 모든 기능이 다 필요로 하지는 않으니까…
이 링크가 별로 마음에 안드는 것은 웹사이트의 모든 키를 막아놔서 copy가 안되는데, Evernote같은 툴로 페이지를 스크랩하는 것은 가능하다. ^^*

간단히 Eagle CAD의 사용법을 정리하면..

1. Tool 받고 설치하기
http://www.cadsoftusa.com/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는다.
정식버젼과 fress version과 s/w는 동일하지만 정식버젼은 key값을 입력을 해여하며, free version의 경우 다음과 같은 제약이 있다. 이 정도면 웬만한 작업은 거의 다 가능한 수준이다.

  • PCB의 크기는 100 x 80mm(4 x 3.2인치)까지 지원
  • 2 layer(Top과 Bottom)만 가능
  • Schematic은 sheet 1개만 가능

Free 버젼의 경우 툴을 받고 설치시 마지막에 라이센스를 물어보는 창이 있는데, 이때 “Don’t license now”를 선택하면 된다.

Control Panel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면 Control Panel이 뜬다.

Libraries 
Part들의 Schematic library와 PCB library가 등록되어 있다. 기호를 클릭할 때 등록된 내용들을 볼 수 있는데, 사용할 라이브러리를 개별적으로 선택이 가능하며 선택된 라이브러리는 초록색 원 모양이 표시된다.
그냥 전부 다 사용으로 한다. Use all 을 선택.. 처음 사용하는데 내가 필요한게 뭔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참고로 라이브러리의 확장자는 lbr.

User Language Programs
 ULP라고 부르며, 아직 직접이런 것을 만들 필요는 없고, 나중에 PCB 작업이 끝나고 drill정보를 export하기위해 drillcfg.ulp정도만 사용이 된다.
Projects
이 폴더에 작업한 내용이 저장이 된다.

http://nohau.com.ne.kr/eagle.htm 이 사이트에서 다음의 2 항목을 참고해서 한번 회로도 및 PCB를 만들어 본다.
2. 프로젝트 만들기 : http://nohau.com.ne.kr/eagle09/eagle03.htm 참고

3.우선 사용하고 봅시다. : http://nohau.com.ne.kr/eagle09/eagle09.htm 참고

4. 라이브러리 만들기
회로도나 PCB작업의 경우 어려운 것은 내가 필요한 심볼 및 PCB footprint를 찾는 것과 만약에 이게 없으면 만들 수 있는 능력이다. 따라서 라이브러리를 만드는 방법은 반드시 알아야 한다. Schematic 라이브러리는 상대적으로 만들기가 쉽고, PCB footprint는 수치를 정확하게 맞추어야 하기 때문에 좀 까다로운 편이다.
라이브러리를 만드는 방법은 다음 링크의 글이 잘 정리가 되어 있다. HOW-TO: Make parts in Cadsoft Eagle 

Instructables에 소개된 회로도에서 PCB까지 만드는 방법에 대한 자료
Turn your EAGLE schematic into a PCB

PDF파일로 저장된 버젼

cfile26.uf.114A5E344F6ADF76136C61.pdf

5. 거버 만들기
Board 파일(*.brd)을 연다.
Drill Rack 파일의 작성: 명령 바에 “run drillcfg” 라고 입력하고 엔터 키를 누르거나, 메뉴 “File” → “Run”을 선택하여 “drillcfg”를 선택.
단위를 선택한 다이얼로그가 표시되면 인치(inch)를 선택하고,OK 버튼을 누른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드릴(drill) 크기(size)들이 표시되는데, OK 버튼을 누르고 저장을 한다.

Excellon drill 파일의 작성
보드에서 CAM을 선택을 한다.

CAM Procesor 창이 뜨는데, “File > Open > Job…” 을 선택을 하고 표시된 파일중에 “excellon.cam“을 오픈한다.
그리고 좌측 하단의 Process Job을 선택한다.

거버 파일 작성
위 Excellon drill 파일의 작성과 마찬가지로 “File > Open > Job…”을 선택하고, 이번에는 “gerb274x.cam” 을 오픈한다.
그리고 좌측 하단의 Process Job을 선택한다.
이상으로 거버파일이 완성이 되었다. 완성된 거버파일은 gerbv같은 프로그램으로 확인을 한다.

6. 거버 확인하기
gerbv – A Free/Open Source Gerber Viewer :
http://gerbv.gpleda.org/


Fritzing에 Wiz820io 라이브러리 공식 등록

Fritzing 툴의이 최근 버젼(0.6.4)버젼부터 지난번에 제가 만든 Wiz820io가 공식 라이브러리도 등록이 되었습니다.
이번 버젼에서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part 라이브러리가 각 제조사별로 브랜딩되어 있습니다.
즉 Arduino, Parallax, Sparkfun등의 탭들이 생겨서 각 제조사 별로 부품을 찾을 수 있게 되어 있네요.
제가 만든 Wiz820io는 Core Parts에 Connection 항목에 들어가 있습니다.